web&photo ngelmail


VIEW ARTICLE
무제
 kokoon    | 2006·02·22 22:24 | HIT : 2,662 | VOTE : 493 |
사람이란 얼마나 시시껄렁한 존재인가...
시시껄렁한 것들에 상처입고 그런 것들로 즐거워한다.
문제가 없으면 문제를 만들어내서 고민하고 괴로워한다.
아무런 문제가 없고 동요없는 고요한 삶을 꿈꾸지만 이내 그 평안함을 두려워하며
또다른 혼란을 만들어낸다.
이 얼마나 불안정하고 불완전한 존재란 말인가..

역설적이지만 그래서 인간사는 재밌는걸지도 모르겠다.

  
NO C          SUBJECT DATE HIT
59   빨래 15·07·18 1678
58   물고기 14·01·22 2862
57   음.. 13·03·06 2852
56   d50 12·10·08 3033
55   낡은 코트 12·03·01 2305
54   친구 10·04·28 3771
53 비밀글입니다  냉소 08·02·15 5
52   사진찍기 07·12·03 5559
51   가끔씩 07·09·14 5452
50   그냥 그런 이야기 07·09·03 5427
49   미싱 07·08·22 4590
48   낯선곳에 대한 두려움 07·08·13 3134
47   어느날 귀갓길에.. 07·02·05 3273
46   몽상 07·01·27 3055
45   얼마나 되었을까? 06·11·30 4144
44   "나 원래 안이랬는.." 06·11·24 2999
43   POOR'S ESPRESSO 06·10·13 2910
42   아파트 06·10·13 2820
41   사는거 참... 06·08·31 2699
40   nothing else matters 06·07·31 2824
39   프리버드 06·05·20 2784
38   어른으로 살아가기 06·05·11 2543
  무제 06·02·22 2662
1 [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