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photo ngelmail


VIEW ARTICLE
살아있다는것
 kokoon    | 2005·01·27 18:25 | HIT : 2,616 | VOTE : 512 |
존재하고 살아있다는 것을 말하지 않으면 묻혀지고 잊혀지기도 한다.


자신의 존재감이란것을 꼭 나대면서 티를 내는것도 꼴불견중 하나지만
너무 뭍혀 살아가는 것은 자신에겐 때론 서글픈 일이 될지도 모른다.



적어도 난 이렇게 끊임없이 숨쉬며 살아가고 있다!라고 말하고 싶다.
  
NO C          SUBJECT DATE HIT
59 비밀글입니다  당부 05·01·10 7
58 비밀글입니다  내게 오는길 05·01·10 3
57 비밀글입니다  for whom the bell tolls 05·01·10 4
56 비밀글입니다  하루동안의 여행 05·01·10 6
55 비밀글입니다  한여름밤의 꿈 05·01·10 7
54 비밀글입니다  어느날 05·01·10 5
53 비밀글입니다  제발 05·01·10 8
52   내가 05·01·11 2501
51   콘트롤 1 05·01·12 2738
50   공상 05·01·19 2501
49   추억을 나누는 사이 2 05·01·20 2761
  살아있다는것 05·01·27 2616
47   낙서 05·02·01 2709
46   오..나의 부두여.. 05·02·15 2759
45   추억을 나누는 사이2 1 05·02·22 2918
44   공급 05·03·14 2530
43   바보초기 05·03·23 2529
42   문,담 05·04·01 2481
41   봄날의 서점 05·04·21 2494
40   사진을 찍는다. 1 05·05·17 2407
39   쇼윈도를 보다가.. 05·05·18 2327
38   네가 진짜 원하는건 머냐? 1 05·05·26 2442
37   사랑 그 너무나도 쉬운 두 글자 2 05·06·27 2488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